○ 이 부지사, 4~6일 평양에서 열리는 ‘10.4정상선언 11주년 공동기념행사’ 동행
- 남북교류사업 재개를 추진 중인 이재명 지사 뜻에 따라 방북
○ 이 부지사, 방북기간 동안 경기도 차원 남북교류사업 협력의사 타진

[세계로컬 핫 뉴스] 이재명, 남북교류사업 물꼬 튼다 … 이화영 평화부지사 방북

이영진 기자 | news@thesegye.com | 입력 2018-10-02 16:16:29
  • 글자크기
  • +
  • -
  • 인쇄
  • 내용복사

 

 

[경기=세계타임즈 이영진 기자]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4일 북한을 방문, 경기도 차원의 남북교류사업을 논의한다.  

 


2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화영 부지사는 4일에서 6일까지 평양에서 열리는 10.4 정상선언 11주년 공동기념행사 참석차 북한을 방문할 예정이다.


이 부지사의 이번 방북은 남북교류사업 재개를 추진 중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뜻에 따른 것이다.


이 부지사는 방북기간 동안 북측 인사들과 접촉하며 경기도 차원의 농림축산업 교류, 개풍군 일원 양묘장 사업, 평화마라톤 내 북한 경유 코스 포함 등에 대한 협력의사를 타진할 계획이다.


경기도는 지난 2004년 북한 민족화해협의회와 남북교류협력사업에 관한 합의서를 체결한 이후 개풍양묘장 조성, 말라리아 약품‧영양죽 지원 등 인도적 지원방식의 교류를 지속했으나 2012년 남북관계 경색 이후 중단됐다.


도 관계자는 “이재명 지사가 올해 1회 추경에 남북교류협력기금 200억원을 반영하는 등 남북교류협력 사업 재개를 준비 중이다”라며 “평화부지사의 방북 이후 구체적인 그림이 나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”라고 말했다.


이 부지사를 포함한 방북단 전체 규모는 150명으로 이해찬 노무현 재단 이사장을 비롯한 국회의원과 문화·예술계 인사, 6ㆍ15공동실천위원회,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, 한반도평화포럼 등이 동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.

 

[저작권자ⓒ 세계타임즈. 무단전재-재배포 금지]

  • 카카오톡 보내기
  • 카카오스토리 보내기
  • daum
이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
  • 글자크기
  • +
  • -
  • 인쇄
  • 내용복사

헤드라인HEAD LINE

포토뉴스PHOTO NEWS